태그 : 남생각좀하고살자

이런 사람(여자)은 되지 말자 (2)

이런 사람(여자)은 되지 말자 에서 이어집니다.

방학도 됐겠다 날을 잡아서 여자친구와 그 여자애와 함께 술을 마시다가 조심스럽게 그 문제를 들춰냅니다.

아니나 다를까 그 여자애는 전 남자친구 이야기는 듣고 싶지 않다면서 얘기하는 제 앞에서 대놓고 핸드폰을

만지작거립니다. '난 네 이야기는 듣기 싫어' 이 소리죠.

그래도 꾹 참고 세상엔 듣고 싶은 이야기만 들으면서 살 수는 없는 법이니 내 이야기도 좀 들어 보라고 해 봅니다.

그래도 놓지 않더군요 아무튼 이야기는 했습니다.

저렇게 날을 잡은 계기는 제 여자친구에게서 그 여자애의 전 남자친구(아 관계 진짜 무지 기네-_-)에게서 문자가 왔기 때문입니다.

여자친구와 문자를 하다가 그 남자애에게서 문자가 왔다길래, 메신저 상으로 이야기를 하는 것 보다는 얼굴을 보고

이야기를 하는 게 여러모로 낫겠다 싶었죠

문자의 내용은 '저  XX전 남자친구입니다. 로 시작되는 세 통의 정중한 문구였습니다. 저 문자의 마지막 내용 즈음에

'나중에 나랑 다시 친한 사이로라도 지내고 싶으면 싸가지 없게 대하지 않을 자신 있으면 그때 연락 달라고 해 주세요.' 라는

부분이 꽤나 많이 마음에 걸렸습니다. 제 생각에는 보통 어떤 이유로건 연인관계가 잘못돼면 좋은 말이나 정중하게

이야기 하기가 힘들탠데 저런식으로 얘기를 하는 것에서부터 남자쪽에게 더 마음이 가고, 결정적으로 저런 싸가지 운운하는

내용을 볼 때 '아 이 남자애가 진짜 맘고생이 심했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시 술자리 이야기로 돌아가서 문자를 보자던 여자친구의 친구는 보자마자 맘대로 지워버리더니

전 남자친구의 험담을 하기 시작합니다. '헤어진 사이에 뭐 어때?' 랍디다. 답이 없어지는걸 느낍니다.

아까는 자기 졸졸 따라다니는 쫄병 이라고 부르던 연하(얜 맨날 연하랑만-_- 때리기 쉽다고(대하기 쉽다고) 사귀더군요)랑

사귄다고 연락이 옵니다.

아아 정신이 멍해집니다.

왜 고백 받아줬냐고 했더니 그냥...이라고 합니다.

연애에 대해서 진지하게 생각을 해 보라고...이번에도 얘랑 얼마 못가면 화낼거라고 하고 대화를 끝냈습니다.

연애라는, 이성을 너무 가볍게 보는 이런 사람은 되지 맙시다. 제가 잘못 생각하고 있는 걸까요? 후우...






----------------------------------------------------------------------------------------------------

P.s

여러분의 열화와 같은 성원을 받아서 인기글에 올라간 두번째 글이네요 첫번째는 이런 사람(여자)은 되지 말자 1편(...)

이런 문제를 저 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생각하고 계시다는 거 겠죠? 'ㅅ'

자 여새를 몰아서 이오공감까지 가는겁니다! 첫 이오공감의 영예를...굽신굽신(__)(--)(__)

by 어둠의창조 | 2008/12/20 22:02 | 대학생일기 | 트랙백 | 덧글(6)

이런 사람(여자)은 되지 말자

1년 전쯤 연락하던 고등학교 동창(여자애)이 있다.

이애랑 그 뒤 서로 연락 안하고 살다가 몇 주 전 우연히 마주쳐서

핸드폰 번호를 다시 교환하고 그렇게 지나쳤다.

그리고 며칠 뒤 정말 뜬금없이 연락이 왔다. '나 남자소개시켜줘'

학창시절 솔직히 친했던 애도 아니었고 그냥 얼굴만 아는 정도에

1년여 동안 서로 왕래가 없었던지라 조금은 얼이 빠진 상태였다.

그래도 옛정이 있어서 어떤 타입을 좋아하냐길래 착하고 거기에 연하면 더 좋다더라

연하는 눈씻고 찾아봐도 없길래 아는 형을 소개시켜 줬다.

그래도 주선자인 내가 욕을 먹을 순 없기에 형하고 미리 시내에 가서 옷도사고 나름

꽃단장좀 해서 만났다.

서로 보고 나서 그 형이나 동창이나 서로 괜찮다고 하더라 나도 기분은 괜찮았다.

참고로 저 소개시켜주기로 한 형은 연애경력1회에 그것도 옛날일이라

남자친구랑 깨진지 얼마 안되서 힘들어하는 그애에게도 좋은사람인 것 같았다.

그리고는 알아서 폰번호 교환을 하더니 사랑의 SMS를 날려대기 시작하다가

두번째 만나보고는 사귄단다. 그래 여기까진 굿

그런데 그 뒤 여자애의 행동이 좀 이상했다.

카페에서 같이 있다가 그 근처로 형이 와서 마중좀 나가라고 여자애한테 시키면

(당연히 여자친구인데 지가 나가야지 내가 나갈까?)피곤하다고 하고

그래서 내가 나가고

그 형은 그냥 걔 얼굴보러 일이 끝나기가 무섭게 버스를타고 걔가 사는 곳으로 달려오는데

(공익이다.) 그정도도 못해주나 라는 생각이 들어서 좋지 않은 감정이 들기 시작했다.

(물론 여자애 집에서 좀 많이 잡긴 한다. 근데 오빠만날 시간은 없어도 나랑은 만나더라?)

그리고 그 뒤부터 메신저에 들어가면 여자애는 자기 신세 타령만 미친듯이 나에게

하는데 전 남자친구가 만자제나 어쨌데나 어쩌고저쩌고 블라블라 이러쿵저러쿵...

솔직히 짜.증.났다. 이미 헤어진 사람을 잊는다고 어쩌고저쩌고 해놓고

다시 그 케케묵은 이야기의 서랍을 열어 먼지를 마시면서까지 이야기를 하고 싶은 걸까?

그것도 새로 만나는 사람이 있는 시점에서? 분명히 자기도 좋다고 그랬고...

그렇게 삐걱거리는 관계는 결국 얼마 못가서 파국으로 치달았고

그 뒤 형은 잠수를 탔다.

정확히 그저께 만나서 이야기를 해 봤는데 날 보자마자 하는 말이

"그 여자애 일은 내가 미안하게 됐다." 라는데...그말을 듣고 내가 어이가 없어서...

끝까지 여자애 보다 자기가 더 잘못한게 많다면서 두둔하는 형을 보면서

소개해준 내가 바보같아 보였고 미안해 어쩔줄을 몰랐다.

니가 힘든 건 아는데 다른 사람도 힘든 일 많거든요?

이야기를 하고 상처를 품어 나가야 하는데 그냥 징징지잊이징지이 나 힘들어요 지잊이지잊잊

아 그래서 어쩌라고? so what?

조만간 술한잔 마시자고 해서 여자애한테 이야기나 해봐야겠다.

이래도 안들으면 뭐...



한줄요약 : 역지사지 남의 입장에서 생각 좀 하자 세상에서 힘든건 니 혼자가 아니거든? 연애할 자격도 없어 넌

by 어둠의창조 | 2008/12/05 04:55 | 대학생일기 | 트랙백 | 핑백(1) | 덧글(11)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